생일때 사랑하는 언니에게 올리브영 기프티콘을 받은게 있어서 길을 가다가 발길이 이끄는대로 올리브영에 무작정 들어갔어요.

살게 없어도 자주 들락날락하게 되는 문턱이 낮아서 좋은 올리브영이죠.
각종 뷰티 제품들과 간단한 먹을거리들, 다양하고 재미있는 생활용품 들이 많아서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 곳이에요.

직원들도 과한 집착도 안 하시고 그러면서 도움을 요청하면 굉장히 친절하게 응해주셔서 참좋아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향수 코너, 편하게 눈치 안보고 시향할 수 있더랬쥬. 그곳에서 이 아이를 발견했어요!

브랜드의 디자인부터 맘에 드는 엘리자베스 아덴.
브랜드 로고와 디자인부터가 마음을 상쾌하게 만들어주는 아이인것 같아요:)

그린티도 좋지만 그린티 라벤더가 색깔도 특이하고 예쁜데 시향을 해보니 향기마저 완전 취저💕

보라색과 나뭇잎모양이 너무 예뻐요.

가격도 세일해서 30ml에 '만원'인것은 운명이었더랬죠.

향은 시원하고 상쾌하면서 살짝 중성적인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요. 달달하고 상쾌한것이 라벤더 풀밭에 있는 것 같으면서도
어딘가에서 맡아봤을 법한 라이트하고 깨끗한 남자 스킨 냄새 같기도 해요.

맡을 때마다 기분이 좋아지고 뇌까지 맑게 리프레쉬되는 느낌ㅎㅎ

손목에 뿌릴때마다 그향에 스스로가 취해서 계속 뿌리게 돼요. (향이 오래가지 않아서 그런 것도 있는것 같은데ㅎㅎ)
가성비가 괜찮은편이니 기분전환을 위해서라도 수시로 아낌없이 뿌려주고 있습니다. 정말 더러운 기분이었어도 이 향을 맡으면 깨끗하게 좋아질것 같아요^^

후기를 이렇게 쓰는게 맞는걸까요.
아직 많이 부족해서 내용이 의식의 흐름대로 흘러가네요. 다음엔 좀 더 실용적이고 도움되는내용으로 매끄럽고 정갈하게 적어낸 후기 들고 오도록 노력하겄습니다~!


좋은 밤 되세요😊

 

퇴근한 남편이 저녁을 먹고나서도 출출해 하길래

어머님이 사주신 '김치 뚝배기 우동'을 끓여 맥여 보았어요.

 

 

 

 

기호에 따라 추가할 준비물:

감자 반개, 청양고추 반개, 파 반줌 미리 준비해서 넣어 드시면 맛있어요~

 

&

 

김치 뚝배기 우동 구성품 4가지

 

 

 

 

면이 생면이라 그런지 밀가루 냄새도 안나고 탱글탱글하니 맛있더라구요.

 

 

 

 

 

구성품은 아래 4개가 1인분으로 한세트에요.(총2세트 들어있어요)

 

 

 

 

 

 

 

 

 

 

1. 감자 미리 끓이기-초벌 느낌

감자 반 개를 칼국수에 들어가는 감자 두께 정도 생각해서 한 0.7mm정도로 썰어줬어요.

 

면과 함께 익히면 설익을 수 있어서 중약불로 미리 끓여 줍니다.

물의 양은 원래 레시피에 기재된 양인 300cc보다 조금 넉넉하게 잡아주는게 좋아요.

 

 

 

물이 팔팔 끓기 시작하면 젓가락으로 감자를 찔러보면 돼요.

젓가락이 '서걱'보다는 조금 더 익어서 '석'하고 들어가는 정도에요ㅎ

 

2분 정도 더 익힐거니까 그정도 여지를 남겨두시면 됩니다

 

 

 

 

 

 

 

 

 

 

 

 

2. 건더기 풀기

'생생 김치 건더기'를 풀어줍니다.

 

 

 

 

 

 

 

 

 

 

 

 

3. 파, 고추 넣어줘요.

미리 준비해둔 '파 반줌' 그리고 '청양고추 반 개'를 함께 넣어줍니다.

 

 

저는 파를 한 단 사서 미리 썰어서 냉동보관하는데 그렇게 하면 참 편하더라구요.

청양고추도 가위로 숭덩숭덩 썰어서 우동 덜어줄 그릇에 담아뒀어요.

 

 

 

 

 

 

 

 

 

 

 

 

 

4. 나머지 구성품 3개 넣기

원래는 김치건더기를 먼저 넣고 물이 끓으면 요거 3개를 한 방에 넣는거에요.

김치건더기가 조금 우러나게 하는게 목적인걸까요.

 

저는 어차피 감자를 먼저 넣고 끓여줬기 때문에 전분 물이 조금 우러나오지 않았을까 싶어서

 

그냥 구성품 봉지 4개 거의 동시에 때려 넣었습니다.  

 

 

 

 

 

 

 

 

 

 

 

 

4. 2분간 끓여주기

냉장보관을 해서 그런가 처음엔 면이 하나로 뭉쳐져 있지만 당황하지 않고 일단 면을 통째로 투입해줍니다.

면에 물을 좀 먹여서 좀 적시고 나서 통째로 한번 뒤집어 줬어요.

그 다음에 젓가락으로 살살 풀어서 면을 떼어가면서 익혀주세요. 그러기에 2분은 충분한 시간이니까요.

 

젓가락으로 면을 건져서 공중에 들어 가면서 공기 마찰을 주면 면이 더 쫄깃해지겠쥬. 

 

 

 

 

 

 

면이 이제 놔둬도 혼자 잘 익겠구나 싶은 순간이 오면 뚜껑을 닫고 그릇을 준비해 줍니다.

이제 다 온거에요.

 

 

 

 

 

 

뚜껑을 열어보니 면발이 탱글탱글하게 잘 익었네요.

저는 짜게 먹어서 간이 잘 맞았는데
남편은 짠걸 안 좋아해서 사진 찍고 나서 물을 살짝 더 부었어요...

(감자 삶을 거 생각해서 물을 한 100ml는 더 넣어야 할 것 같아요)

 

 

 

 

좋은건 크게 봐야해요. 내사랑 김치우동♡

 

 

 

 

 

 

 

 

 

 

 

 

 

 

 

 

 

완성이에요~~ 다 만들어 놓고는 면이 불까봐 급하게 찍었더니 비쥬얼이 죽었네요ㅠㅠ

 

 

 

 

 

다음엔 비쥬얼 잘 살리는 금손으로 거듭나 보겠습니다.

(이 정도 색깔이면 식으면 좀 짜요 감자도 삶으실거면 한 400ml정도 잡고 맘편히 끓이는게 좋겠어요)

 

 

김치 뚝배기 우동 맛있어요. 꼭 끓여 드세요. 생면이 진짜 맛있고 김치 건더기, 간장소스 조합인데 감칠맛이 대박입니다.

감자도 넣어드시구요~~ 좋은 밤 되세요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남편 야식♡-김치 뚝배기 우동  (9) 2020.01.22
  1. 지식센터 2020.01.22 13:04 신고

    부러운 남편이네요ㅎㅎ
    잘 보고 가요~!

  2. 김치 우동 맛나죠~ 오늘 처럼 비오는날 딱일 듯합니다!

    • 라마리 2020.01.22 14:52 신고

      맞아요 정말 비오는날 딱인것 같아욯ㅎ 구독 감사합니다~!

  3. jooo_nim 2020.01.22 14:53 신고

    요즘 뜨끈한 우동 너무 땡겼는데 구매욕구 솟구쳐요ㅋㅋ

  4. 라마리 2020.01.22 14:54 신고

    면이 생면이라 진짜 맛있어요 추천입니다~!ㅋㅋ

  5. 버터링 2020.01.22 21:19 신고

    시간이 시간인지라 출출한데... 못 볼껄 보고 말았네요. 라면이라도 끓여야 하나~ ㅜㅜ

  6. 라마리 2020.01.22 21:23 신고

    ㅎㅎ이시간에 먹는게 제일 맛있으니 큰일이에요ㅜㅜ

  7. 잘보고 가요~^^ 구독합니다^^

+ Recent posts